교환학생나눔터

HOME커뮤니티교환학생나눔터

test
  • 알아야할 미국교육용어와 상식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06 17:52:29
    ▶ 학부모가 알아야 할 교육용어와 상식

    새로운 교과과정인 공통학습기준 등의 시행으로 학부모들이 자녀를 지도하기 위해서 알아야 할 기초적인 교육용어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특히 요즘은 재정보조에 관련된 전문 용어들도 많이 있는 지라 상식적으로 이를 알고 대처해야 실수가 없게 마련이다. 입시 용어도 SAT와 ACT는 물론, 단계를 약간 높여서 조기 전형방식인 얼리 액션 등 알아야 할 교육용어가 한 두 개가 아니다. 자녀들에게 용어를 일일이 물어볼 수도 없고 이를 정확하게 알아야 자녀 지도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부모가 많이 알수록 자녀가 결정적인 순간에 현명한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다. 학부모들이 꼭 알아야 할 대학입시 전문용어들과 상식 등을 소개한다.

    ■ 어드미션 폴더 
    학생이 대학에 지원하면 대학들은 학생과 관련된 모든 서류들을 어드미션 폴더 안에 보관한다. 이를 토대로 합격, 불합격, 또는 대기자 명단 여부가 결정된다. 어드미션 폴더에 들어가는 기본서류는 다음과 같다. 

    1. 입학원서(Application)
    개인 신상정보와 에세이가 포함된다. 입학원서에서 학생이 가장 강조해야 하는 부분은 에세이다. 에세이는 학생이 글을 통해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얼마나 설득력 있게 전달할 수 있는지 가늠하는 척도로 보면 된다. 지원자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고, 어떤 경험을 했으며, 무엇에 가치를 두고 있는지 전달하는 도구이다.

    2. 학업성적(Academic Record)
    어느 대학에 지원하든 입학사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고등학교 학업성적이다. 학생이 택한 과목들, 클래스에서 받은 성적이 성적표에 들어가며 이 성적표에 나타난 정보를 토대로 석차(class rank)가 정해진다. 일부 고등학교는 학생들에게 석차를 부여하지 않는 정책을 사용한다. 성적표는 학생이 알아서 지원한 대학에 보내야 한다.

    3. 시험점수(Test Scores)
    일반적으로 SAT I, SAT II(서브젝트 테스트), ACT, AP 테스트를 말한다. 최근 들어 학생들이 치르는 다양한 표준시험 점수가 학생의 대학 수학능력을 정확히 반영하는지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일부 대학들은 표준시험 점수를 요구하지 않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대학들은 SAT I 또는 ACT, SAT II를 요구한다. 

    ■ 재정보조(Financial Aid) 
    재정보조는 학생들의 학비를 돕기 위한 장학금, 융자, 보조금 등을 총괄하는 재정보조를 말한다. 해를 거듭할수록 대학에서 공부하는데 드는 비용은 상승곡선을 그리지만 비용이 오르면 오를수록 재정보조를 타낼 확률 또한 높아진다.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 사립대학들이 오히려 넉넉한 재정보조 패키지를 제공한다.

    1.FAFSA(연방 무료 학비보조 신청서)
    FAFSA는 연방 정부 그랜트(펠그랜트), 융자(퍼킨스, 스태포드, PLUS) 등을 신청하기 위해 모든 학생 및 학부모들이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서류이다. 공식 웹사이트(www.FAFSA.ed.gov)를 통해 작성하면 된다.

    2. CSS 프로파일(CSS Profile)
    CSS 프로파일은 연방 정부와는 상관없는 각종 그랜트, 장학금, 융자 등을 신청하기 위한 서류로 칼리지 보드 웹사이트(www.collegeboard.org)에 들어가 작성해야 한다.


    3. Merit-Based Aid(우수생에 지급되는 장학금)
    필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성적, 재능, 탤런트, 능력, 기여도에 의해 지급되는 재정보조이다.
    사립대학들이 우수한 학생 유치를 위해 필요보다는 메릿에 의해 장학금을 지급하는 비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때로는 인종도 수혜대상 선정에 고려되며 일반적으로 우수생에게 지급되는 장학금의 형태이다.

    4. Need-Based Aid (가족 수입·지출 따라 보조)
    가족의 수입과 지출에 따라 필요에 의해 지급되는 재정보조이다.

    5. Federal Pell Grant (연방 정부 무상보조)
    가장 필요한 학생에게 지급되는 연방 정부의 무상보조이다. 융자와는 달리 갚을 필요가 없다. 중산층 가정의 자녀에게는 거의 혜택이 돌아가지 않는다.

    6. Perkins Loan (연방 정부 융자)
    필요에 의해 지급되는 연방 정부 학비융자이다. 재학 중일 때는 이자가 가산되지 않는다. 졸업 9개월 후부터는 갚아나가기 시작해야 한다.

    ■Expected Family Contribution
    (EFC)
    부모가 얼마만큼의 학비를 충당할 수 있는가를 말하는 부분이다. 정부와 대학 당국은 이를 기준으로 재정보조를 산출한다. 예를 들면 부모의 연소득이 10만달러인데 사립대학에 이미 재학 중인 자녀가 둘이나 있고 또 다시 입학하려는 학생이 있다면 이 가정은 미국 기준으로 봐서 고소득층에 속하더라도 재정보조가 필요한 집안이다. 

    재정보조란 부모가 얼마를 벌고 있는가보다는 이 가정이 기존 생계비와 학비, 아픈 가족 병원비 등으로 얼마를 지출하고 있으며 이에 한 인재를 키우기 위해 얼마를 더 지출할 수 있는가에 따라 보조액수가 정해진다. 쉽게 말하면 필요하다면 채워 주겠다는 식이다. 나중에 대학 당국이나 사회, 커뮤니티를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인재에게 투자하겠다는 개념이다. 통계에 따르면 재정보조를 받고 공부한 학생이 나중에 동문 기부금도 더 많이 낸다.

    ■ SAT나 ACT 성적이 좋으면 명문대입학이 보장된다
    SAT나 ACT 등 표준학력고사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면 명문대에 가는 데 당연히 유리하다. 그러나 SAT나 ACT만점이 명문대 입학을 보장하진 않는다.  

    그러나 미국의 대학입시 제도는 표준학력고사와 학교성적, 과외활동, 에세이 그리고 커뮤니티 서비스 등 여러 가지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기 때문에 SAT만점이 소위 명문대 입학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단지 합격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뿐이다. 따라서 SAT에서 원하는 성적을 못받았다고 해서 만점을 받기위해 학원에 다니면서 다른 과외활동이나 에세이 등에 등한시할 경우 더 불리한 상황에 처해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한다. 미국은 전인교육을 중요시 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공부만 잘 한다고 해서 명문대학에 합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AP과목은 많이 들을수록 좋다
    공부를 잘 하는 학생들 가운데서 명문대에 합격하기 위해 AP과목을 무조건 많이 수강하려고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명문대는 AP 과목을 많이 수강한 학생을 선호한다. 왜냐하면 학업면에서 도전적이면서 학구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기에 AP과목의 수강은 객관적인 척도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AP과목을 너무 많이 수강하게 되면 제대로 된 시간 배분을 하기가 힘들어진다. 따라서 좋은 성적을 받기 힘들어질 수 있다. 물론 정규과목에서 A를 받는 것과 도전적인 AP과목에서 B를 받는 것은 거의 비슷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명문대 입학생들의 수기를 읽고 의욕에 넘쳐서 자기 능력에 넘치는 AP과목을 신청해 좋지 않은 결과를 낸다면 이는 정규과목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보다 못한 결과를 낼 수 있다. 자기 능력과 상황에 맞는 AP과목 수강이 수험생에게 유리하며 학업에 대한 의욕도 고취시킬 수 있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작성자 :
암호 :
스팸방지 : 좌측의 문자를 입력해주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SAT고득점의 비결 -학교수업충실 관리자 17-11-14 6
[공지] ACT 특징과 준비요령 ! 관리자 17-11-06 8
[공지] [ACT의 특징과 준비요령] 응시 시기는 ‘11학년 봄학기’ 가.. 관리자 17-11-06 10
-> 알아야할 미국교육용어와 상식 관리자 17-11-06 13
35 미국명문대입시비밀 - 커뮤니티에 헌신과 열정 확실히보여야한.. 관리자 17-10-17 23
34 복수·복합전공 제도 활용하면 취업에도 유리 관리자 17-09-06 46
33 미국조기지원에 관한 조언 관리자 17-09-06 74
32 학생과 대학의 ‘궁합’이 잘 맞아야 성공적 대학생활.. 관리자 17-08-21 55
31 새 학년도에 학부모님께 드리는 메세지 관리자 17-08-21 63
30 대학지원하기 관리자 17-08-21 37
29 얼리 디시전의 함점 관리자 17-08-21 38
28 추천서는 대학지원에 얼마나 중요할까? 관리자 17-06-16 90
27 글 잘쓰는 6가지 Tip !! 관리자 17-06-16 99
26 전공선택 - 1년공부 결정하는 것도 좋은 방법 관리자 17-03-15 302
25 치과 경험담 관리자 17-03-07 201
24 미국생활 두달째 관리자 17-02-22 191
23 교환학생을 고민하는 친구들에게 관리자 17-02-21 254
22 아이다호주 입니다 관리자 17-02-21 123
21 캐나다 생활 에피소드 5 관리자 17-02-17 112
20 캐나다 생활 에피소드 4 관리자 17-02-17 100

[처음] ◁ < [1] [2] ▷ [끝]

작성자   제목   내용